STUDIO STUDIO

   


019 
(3F)

This project is a cafe located near the sea. It consists of a total of two floors, the lower floor is a comfortable space to have a conversation while looking at the sea, and the upper floor is a comfortable space to do nothing while looking at the sea.
Both floors have welcoming walls at the entrance. People sometimes turn their gaze to the sea through the flow of the wall.
And some people enter the aesthetic space while passing through another wall. When the user sits on the bench on the terrace,
he cannot see the sea, because the high back serves as another wall. This wall covers most of the things and makes the user only look at the sky. In a small city adjacent to the sea, it is easy to miss anything other than the sea.
People can enjoy various shapes and scenery while drinking hot tea in this space.

Photo : Park Sehee
Landscape design : Sim Seol

이 프로젝트는 바다에 가까운 카페의 3층입니다. 2층이 바다를 바라보며 대화하기 좋은 공간이라면, 이 곳은 바다를 바라보며 멍하니 있기 좋은 공간입니다. 마찬가지로 환영하는 벽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벽은 마치 결계와 같습니다. 이 결계를 통과하면 심미적인 욕구만이 존재하는 공간을 구성하는 내부 정원이 있습니다. 그 너머 바다가 보입니다. 멍하니 커피 마시기 좋은 공간 입니다.
테라스도 있습니다. 테라스 벤치에 앉으면 바다는 보이지 않고, 하늘만 보입니다. 벤치는 풍경을 다루는 또 다른 벽입니다. 

“Were not division, enclosure and exclusion - which defined the wall’s performance and explatined its efficiency - the essentioal stratagems of any architecture?”, Koolhaas. 1996  

“분할(division)과 에워쌈(enclosure)과 배제(exclusion)야말로 모든 건축의 필수전략들이 아니었던가?”,  Koolhaas. 1996